By Ethen Roberts

유타주에서 자라면서 저는 제 Nitro Circus 친구들과 함께 유타주 남부로 큰 산악 자전거 여행을 떠나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GIANT 및 Liv 산악 E-바이크의 새로운 라인이 출시되면서 저는 멋진 “Couples Weekend”을 만들 수 있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유일한 문제는 모두의 스케줄을 맞추는 것이었습니다. TravisLyn-z Pastrana, 그리고 DustyTarah Wygle은 정말 바쁜 사람들이었습니다. Travis에게 전화했을 때 그는 12월에는 이틀 밖에 시간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바쁜 스케줄 속에서 저는 제 헬리콥터 조종사 친구 York에게 부탁했습니다: “Travis와 Lyn-z를 우리가 라이딩하는 곳으로 데려다 주실 수 있을까요?” 그는 흔쾌히 그러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모든 사람이 라이딩에 참가하기로 하고 헬리콥터가 준비되었을 때, 일생일대의 여행이 시작되었습니다.

Travis와 Lyn-z는 헬리콥터를 타고 날아오면서 하늘 위에서 유타 주를 내려다보았습니다. 그들은 매우 흥분했고, 저는 제가 자란 곳을 함께 나눌 수 있게 되어 정말 좋았습니다.

지역 내 MTB 프로 라이더들이 모두 캠프 장소로 모인 것을 보니 Travis가 날아오고 있다는 소식이 퍼진 것이 분명했습니다. 현지 MTB 라이더들의 서포트를 받는 것을 좋았지만, 우리는 빨리 라이딩을 시작하고 싶었습니다.

우리는 E-바이크에 올라 단체로 출발했습니다. 모두가 함께 라이딩하는 모습은 정말 멋있었습니다. 일반적으로 몇 시간이 걸릴 트레일을 E-바이크를 타고 매우 짧은 시간 내에 돌파했습니다. 그리고 내려가면서 우리는 멋진 점프와 지형을 발견했습니다.

Travis는 백플립을 하고 싶어했고, 이전에는 도전하지 않았을 점프로 저를 따라왔습니다. 그의 백플립은 겨우 3피트 차이로 제 머리 위를 지나갔지만, 어떻게든 착지에 성공했습니다.

Travis는 늘 그렇습니다.

둘째 날 우리는 이전에 타본 적이 없는 곳을 달리고 싶었고, 사방에 1,000피트 드랍이 있는 붉은 바위 능선까지 날아갔습니다. 구불구불한 사암 능선과 완벽한 점프 지형까지, 라이딩하기에 정말 멋진 곳으로 보였습니다. 그 누구도 그곳을 라이딩해본 적은 없는 것 같았지만 우리는 도전해보기로 했습니다.

착륙 허가를 받고 자전거를 내렸을 때 날씨가 악화되기 시작했습니다. 헬리콥터를 타고 빠져나가야 한다는 것을 고려할 때 우리에게 남은 시간은 몇 시간뿐이었고, 그 시간이 지나면 꼭대기에 갇힐 수 있다는 것을 고려해야 했습니다.

그리고 헬멧을 착용하고 앞을 보았을 때 라이딩하기에 완벽한 지형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가본 적 없는 사암 라인, 개울 바닥으로 떨어지는 지형, 나무와 덤불을 피해 달려야하는 환경.

가끔 1,000피트 높이의 산등성이 위에 있다는 사실을 잊곤 합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우리는 첫 비가 내리는 것을 느꼈고, 안전하게 내려갈 수 있도록 헬리콥터로 돌아가기로 했습니다. 그 때의 아쉬움은 언젠가 다시 돌아오자는 의욕을 남겼습니다.

헬리콥터가 우리를 다시 집으로 데려 다 주었을 때, 저는 멋진 여행을 경험하고 좋은 친구들과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는 것에 매우 감사했습니다.

공유

자전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