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Deep

GIANT의 직원이자 아마추어 라이더 Andrew Juskaitis, 처음으로 엔듀로 월드 시리즈에 도전하다.

"때때로 역경은 성공하기 위해 직면해야 하는 것이다.";Zig Ziglar

콜롬비아 Manizales에서 열린 엔듀로 월드 시리즈 2 라운드를 마치고 집에 돌아온 후, 일주일이 지나서 제 스스로에게 말했습니다.

2013년 엔듀로 월드 시리즈가 시작된 이래, 저는 최신 스타일의 산악 자전거 레이스에 참가하여 가장 높은 수준에서 경쟁하겠다는 개인적인 목표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직장, 새로 태어난 아기, 출장, 가족에 대한 의무는 모두 저와 이 목표 사이에 끼어들었습니다.

그래서 제가 2018년 EWS 이벤트에 참가하기 위하여 작년 가을에 실시된 낮은 확률의 추첨에 아무 생각없이 참여했을 때, 저는 당첨에 대해서는 거의 0에 가까운 기대를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12월에 저는 뜻밖에도 주최진으로부터 "당첨입니다!"이라는 초청장을 받았습니다. 그 후, 지구상에서 가장 어려운 산악자전거 행사 중 하나로 빠르게 명성을 얻은 이 이벤트를 위한 저의 신체적, 기계적, 정신적 준비가 시작되었습니다.

제게는 이 "최후의 시험"을 준비하기 위한 3개월의 시간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어디서부터 준비를 시작해야 할지 확신이 서지 않았습니다. 저는 제가 가장 신뢰하는 산악자전거 동료 중 한 명인 전 프로 레이서이자 GIANT 엠베서더 Adam Craig에게 빠르게 전화를 했고, 그는 제가 계획을 세우는데 도움을 주었습니다:

"봐봐 AJ, 쉽지는 않을거야, 하지만 너는 해낼 수 있어. 좋은 자전거를 구하고, 일단 빨리 가볍게 블라인드 트레일에서 라이딩해봐. 왜냐하면 그것이 기본적으로 네가 남아메리카에서 하게 될 일이기 때문이야." 그리고, 전형적인 Craig 방식으로 요약해서 말했습니다. "너무 많이 생각하지마. 힘을 내서, 일단 많이 라이딩하고, 남쪽으로 가. 넌 괜찮을거야."

그렇게 저는 자신감을 얻고, 개인 피트니스 코치를 구했으며, 적절한 레이스 자전거를 조립하기 시작했고, 참가비를 지불했습니다. 저는 이제 3월 31일에서 4월 1일까지 이어지는 행사에 완전히 전념하게 되었습니다.

3개월 동안 그리 즐겁지는 않았던 체육관 활동과 가상 Zwift 훈련, 그리고 엔듀로 스타일의 주말 라이딩을 하면서 시간이 빠르게 흘러갔습니다. 저는 Evoc 자전거 가방을 메고 콜롬비아 Bogota로 가는 89번 Avianca 비행기에 탑승하는 제 자신을 발견했습니다. 준비가 됐건 안 됐건 저는 경쟁 속으로 향했습니다.

다행히 저 혼자 이 레이스로 향하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저는 프로 선수 Josh Carlson, McKay Vezina, Rae Morrison 그리고 스페셜 게스트 스타 Marcelo Gutierrez(보통 가벼운 엔듀로 자전거가 아니라 월드컵 서킷에서 다운힐 자전거를 조종하는 선수)가 포함된 GIANT 팩토리 오프로드 팀과 함께 갈 수 있는 기회를 가졌습니다. 게다가, 프로 미케닉 Colin Bailey와 Sebastian Boyington이 라이더들을 서포트하기 위해 함께 했습니다.

우리는 Manizales(7000ft 고도와 짧은 활주로, 악명 높은 날씨 때문에 세계에서 가장 많이 비행이 취소되는 공항 중 하나)에서 팀을 만나자마자 곧바로 자전거를 조립하고 세부 계획을 짜기 시작했습니다.

세부 계획—이것은 이번 레이스를 위한 주요 주제일 것이고, EWS 이벤트에서 경쟁하기 위해 제가 가장 신경써야 했던 것 입니다: 매일의 교통 수단, 숙박, 식사, 자전거 세척, 등록, 경주자 회의, 타이어 교환, 연습 그리고...레이싱. 저는 일생 동안 수백 개의 산악 자전거 행사에 참석했지만, 그 어느 것도 몇 일간 진행되는 EWS 엔듀로 행사의 거의 압도적인 세부 계획과 비교할 수 없었습니다. 서류상으로는 간단합니다: 금요일 연습, 토요일 어반 DH 레이스 (스테이지 1), 일요일의 스테이지 2-8, 그리고 월요일 비행기를 타고 집으로 돌아갑니다.

저는 두 번째 자전거를 가져올 수 없었기 때문에 여분의 부품들을 많이 가지고 왔습니다.

저는 매일 출발선에 오르기 전에 고려해야 하는 수많은 단계들은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예를 들어, 코스 컨디션은 계속해서 변하기 때문에 보통 출발하기 직전에 타이어 교환을 했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핸드 펌프와 작은 양의 실란트, 그리고 비좁은 호텔 욕실 바닥 만을 갖춘 저같은 개인에게는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평소에 스스로 자전거를 수리했기 때문에, 레이스 전 날 자정까지 기다려서 비가 얼마나 오는 지를 판단하고 마지막 결정을 내렸습니다: 연습용으로는 Maxxis Shorty [f] / Maxxis DHR II [r]; 어반 스테이지에서는 Maxxis DHF [f] / Maxxis DHR II [r]; 일요일의 메인 “레이스 날”을 위해서는 Maxxis Shorty [f] / Maxxis Shorty [r]을 타이어를 선택했습니다. 또한 저는 다양한 이벤트를 위해 기어비를 고려해야 했습니다. 연습날과 어반 DH 스테이지를 위해서는 34t, 일요일 스테이지를 위해서는 32t를 선택했습니다. 모든 이벤트 사이에 자전거 세척, 청소 및 준비를 했습니다.

주말동안 제가 한 질문들은 "무슨 타이어를 사용하세요?"라는 것이었습니다.

오해하지는 말아주세요, 저는 원래 이런 것을 좋아합니다. 제 안에 있는 열정적인 라이더/미케닉/레이서는 최선의 전략을 세우고 출발선에서 가능한 최고의 장비를 사용하게 하고 싶어 합니다. 저는 단지 제가 나머지 장비들을 준비하는 동안 자전거를 준비하는데 얼마나 많은 시간을 보낼지 알지 못했을 뿐입니다: 깔끔한 고글 렌즈, 깨끗한 의류, 신선하게 채워진 하이드레이션 팩, 여러 켤레의 지퍼 락 글로브, 포장된 샌드위치—이벤트가 시작 되는 매일 아침, 레이스를 준비하기 위해 필요한 물품입니다.

첫 번째 일정은 금요일의 연습날이었습니다. 모든 레이서들이 전체 오프로드 스테이지와 "Liaison" 스테이지들을 미리 경험해 볼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총 7개의 “더트” 스테이지를 달리게 되는 연습날은 25마일을 달리고 6,300ft 클라이밍을 하며 가장 힘든 날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또한 라이더들은 거의 끓고 있는 적도의 뜨거운 태양 아래에서 총 7,000ft의 획득고도를 올라가게 됩니다. 이 날 저는 제가 등록했던 레이스의 진면복을 보게 되었습니다. 하루에 거의 7시간을 자전거를 타고 안장 위에서 보내며, 진흙투성이의 정글 트레일을 빠른 속도로 달려야 하는 것은 정말 힘든 일이었습니다. 적어도 저는 그렇게 생각하며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토요일의 어반 DH 스테이지 1은 모두가 궁금해하는 곳이었습니다. 우리는 모두 유튜브에서 초대 받은 사람만 참가할 수 있는 Red Bull Urban DH 행사 동영상을 시청했습니다. 그 때의 기분을 살짝이라도 표현하자면, 정말 무서웠습니다. 설마 레이스 기획자들이 우리를 보고 스쿨 버스를 뛰어넘거나, 어마어마한 양의 계단을 지나가라고 하지는 않겠지? 아니길 바랐습니다.

아침 일찍 "블라인드" Urban DH 연습 라이딩을 시작하기 전에 그곳의 상태를 분석하였습니다.

레이스 기획자들은 Urban DH 스테이지를 상대적으로 쉽게 "엔듀로에 적합한" 스테이지로 만들었습니다. 이는 다양한 능력을 가진 400명의 라이더들을 위한 적절한 선택이었습니다. 그리고 레이스가끝나고 이 스테이지는 주말을 특징적으로 만드는 곳이 되었습니다. Manizales 시내의 가파른 도로/계단을 추가로 2분 동안 달리는 것은 엄청난 즐거움이 되었습니다. 레이서들과 우리를 응원하기 위해 코스 주변에 줄지어 서 있는 2만 명 이상의 팬들 모두에게 말이죠. 우리의 라이더 Marcelo가 스테이지를 승리한 가운데, 우리는 모두 일요일의 진정한 "엔듀로" 레이스에 대한 높은 기대를 가지고 토요일 밤에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프로 이벤트 때만 설 수 있는 자리. Sven Martin photo.

그리고 그때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제가 (그리고 나머지 팀원들이) 생각하지 못했던 것은 진흙이었습니다. 우리는 금요일 연습 라이딩 중에 진흙을 약간 경험하긴 했지만, 일요일 아침에 일어났을 때 맞닥뜨린 것은 거의 재앙이었습니다. 토요일 해질녘부터 일요일 해 뜰 때까지 밤새도록 비가 내렸습니다. 많이. 정말, 정말 많이 내렸습니다. 콜롬비아의 시그니처인 화산재가 대규모의 진창이 되며 검은색의 질척거리는 공포가 되었습니다.

Sven Martin photo.

저는 "성인 남성부" 카테고리에서 경쟁하고 있었기 때문에 대부분의 스테이지에서 처음으로 경쟁을 시작하는 라이더가 되었습니다. 저는 트레일의 시간을 재는 섹션에서 말 그대로 땅 위에 덮인 진흙 위를 쓸면서 지나갔습니다. 모든 경쟁자들은 진흙 위를 라이딩하는 기술을 최대한 끌어내야 했고 어떻게 해서든 각각의 위험했던 스테이지를 끝마쳤습니다. 더트가 많은 남부 캘리포니아에서 온 저의 레퍼토리는 트레일을 내려가는 내내 "자전거 밀기/아웃리거" 이 2개로 이루어져 있었습니다. 이것은 산악자전거 경주가 아니었습니다. 지금까지 참가했던 레이스 중 가장 길고 통제 불가능이었던 터프 머더였습니다.

프로 선수들조차 손에 땀을 쥐며 달렸습니다. Josh Carlson은 Manizales 진흙을 헤치고 나아갔습니다. Sven Martin photo. Sven Martin photo.

단순히 시간을 재는 스테이지를 무사히 달리는 것만으로도 저는 큰 성과를 달성한 것 같은 기분이 들었습니다. 저의 수많은 동료 경쟁자들이 낙차를 했고, 구동계를 망가뜨렸으며, 혹은 레이스를 포기했습니다. 제가 속한 그룹에서는 26%의 라이더들이 완주하지 못했습니다. 그래도 저는 약간의 운으로, 작은 낙차 사고만 당하며, 엄청난 인내심을 끌어모아 스테이지 8의 피니시 라인까지 나아갔습니다. 마침내 저의 첫 EWS 이벤트가 끝났습니다.

GFORT 미케닉 Colin Bailey와 Sebastian Boyington은 기계적인 지원 및 정신적인 지지를 해주었습니다.

돌이켜보면, 이 EWS를 기억에 남게 만드는 것은 그 때의 힘든 상황이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프로 선수들이 이번 레이스를 두고 그들이 참가했던 것들 중 가장 힘든 EWS 경기 중 하나였다고 말하는 것을 듣고 안심했습니다. 물론 건조한 환경에서 멋진 트레일 위를 달리는 것이 훨씬 더 즐거웠겠지만, 저는 그것을 끝냈다는 것이 자랑스럽습니다. 만약 역경을 극복하는 것이 어떤 성취의 척도라면, 이 경험은 제게 있어 개인적으로 큰 성공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왠지, 저는 한 번 더 해볼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 Andrew Juskaitis

공유

Our bikes and ge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