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ANT Co-팩토리 팀 라이더 Ryan Steers의 악명높은 Dirty Kanza 그래블 레이스 생존기

Photography by @PinnedGrit

엠포리아를 지나가는 기차들의 우르릉거리는 소리가 천둥 소리에 의해 묻혔습니다. 제 핸드폰은 나이트스탠드 위에서 빛나며 새벽 3시임을 알리고 있었습니다. 그 때 주황빛 Accuweather 알림이 스크린에 나타났습니다: “엠포리아 캔자스 날씨 경보 - 천둥번개를 동반한 심각한 폭풍주의보” 저는 다시 잠을 청했습니다. 이건 무리야.

점차적으로 Gufler 멘션의 불이 들어오기 시작했고, 우리는 다이닝 룸으로 향해 계단을 내려가기 시작했습니다. 새벽 4시 30분이었습니다. 15명의 사람들은 창문 밖을 응시했고, 번개가 치는 것을 보았으며, 천둥소리가 점점 커지는 것을 들었습니다. 저는 오트밀을 먹으려고 했습니다. 레이더는 위스콘신 주로 규모를 넓혀가는 뇌우의 거대한 라인을 보여주었습니다. 밖에서는 거센 바람이 나무를 흔들고 있을때, 우리는 차고에서 조용히 자전거를 준비했습니다. 온도는 빠르게 내려갔습니다. 출발선을 향해 어둠 속에서 페달을 밟았고, 보라색 전기빛이 번쩍이며 거리를 비추었습니다. 우리 중 10명은 풀 코스를 탈 예정이었고, 핸들링을 위해 3명의 서포트가 있었습니다. 우리는 여기서 무엇을 하고 있는거지? 폭풍 속에서 시작하는 것을 떠나 206마일의 레이스는 그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힘들었습니다. 저는 혼자가 아니라는 사실에 감사했습니다.

우리는 엠포리아 다운타운에 있는 극장 밖에 줄을 서기 시작했습니다. 금요일에 무더운 하루를 보낸 후, 토요일은 이상하게 더 춥게 느껴졌습니다. 소름이 돋을 정도로 추웠습니다. 그것은 분명했습니다. 새벽 5시 45분, 레이스 디렉터는 폭풍이 충분히 지나갈 수 있도록 30분 정도 출발이 지연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제 우리는 줄을 서서 45분을 보내야 했습니다. 그 누구도 그들의 스타트 장소를 포기하고 싶지 않아했고, 바람이 일고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했을 때도 우리는 자전거와 함께 출발선에 완강하게 서 있었습니다. 빗방울은 순식간에 커지기 시작했습니다. 바람은 거세게 불었습니다. 그만하면 충분했습니다. 우리는 서있던 자리에 자전거를 내려놓고 비를 피하기 위해 상가 건물들의 차양 아래로 달려갔습니다. 마침내 토네이도를 볼 수 있는 걸까??

폭풍은 시작과 동시에 신속하게 가라앉았습니다. 토네이도는 없었습니다. 구름이 갈라지고 해가 뜨기 시작했습니다. 코스 위에는 비가 얼마나 내렸을까? 그저 먼지를 가라앉힐 만큼 충분한 정도일까? 아니면 모두가 끈적거리는 더트에 갇히게 되지 않을까? 작년 레이스는 진흙투성이로 시작되어서 매우 힘들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프레임에서 드레일러가 떨어졌고, 예기치 못한 고장이 발생했습니다. 몇 달 동안의 준비와 트레이닝이 소용없어질 수 있었고, 200마일은 그저 피니시 라인으로 줄어들 수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 모든것은 그래블 레이스의 일부이고, Dirty Kanza만의 신비함입니다.

마침내 우리는 출발했고, 젖은 포장 도로위를 미끄러지듯 나아갔습니다. 그리고 첫 번째 그래블에 도착했을 때, 더트는 완벽하게 기술적이었고, 빨랐습니다. 하지만 그 이후에 나타나는 각 턴들은 서로 다른 도로 상태를 보였습니다. 곧, 더트들 타이어 트레드 위에서 튕겨 나가고, 라이더들은 약간의 바위와 진흙으로 덮였습니다. 제 오른쪽에 있던 라이더는 눈 밑을 깊게 베여 피를 흘렸습니다.

“무슨 일이에요?” 저는 물었습니다.

“커다란 돌조각이 얼굴로 날아왔어요.” 그는 침착하게 말했습니다.

“지금 피를 흘리고 있어요.” 저는 분명히 말했습니다.

“네, 알아요.” 그는 당황하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계속 페달을 밟았습니다. 우리는 아직 10마일도 가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커다란 나뭇가지들이 폭풍으로 인해 도로 위에 떨어져 있었는데 다가오는 펠로톤에는 그것이 전혀 보이지 않았습니다. 어떤 라이더가 외치며 알려주었지만, 너무 늦었습니다. 나무와 바크가 부러지면서 나뭇가지가 스포크로 튀어 들어갔고, 드레일러 행어를 구부러뜨렸습니다. 라이더들은 계속 내려가기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페달을 밟았습니다.

그래블 위에서 라인을 선택하는 방법에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여러분은 3개의 부드럽고, 타이어가 지나간 도로의 구간 중 하나를 선택하여 그것을 유지하게 됩니다. 이런 3개의 서로 다른 페이스 라인 위를 지나갈 때는 아코디언 현상에 시달릴 수 있고, 혹은 그 바깥의 땅이 무른 그래블 위로 여러분만의 길을 만들어 가면서 위험을 감수할 수도 있습니다. 타이어의 히싱 소리가 들리고 실란트가 뿜어져 나온다면 그 사람이 자신의 라이딩 전략에 지나치게 자신감을 가지고 있다는 신호입니다.

우리는 오르내리는 플린트 힐에 도착했고, 라이더들은 갈라지기 시작했습니다. 표면이 물렀던 오르막길과 가파른 내리막길은 바퀴 앞의 코스를 1ft 이상 살펴볼 수 없었기 때문에 더 힘들었습니다. 저는 조금 뒤로 메달렸고, 계속해서 지형 위를 집중해서 봤습니다. 그 때는 제가 주위를 둘러볼 수 있는 첫 기회였습니다. 태양은 에메랄드 필드 위로 떠올랐고, 말 떼가 페이스를 유지하며 우리의 옆에서 뛰고 있었습니다. 정말 마법 같았습니다. 저는 고개를 돌려 뒤로 1마일 이상 늘어져 있는 라이더의 라인을 보았습니다.

페이스는 빨랐습니다. 너무 빨랐습니다. 저는 50마일, 아니, 100마일 레이스에서도 이런 페이스로 라이딩을 한 적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여러분의 다리 상태가 괜찮을 때는 이런 흥분에 사로잡히기 쉽습니다. 20마일 지점에 우리는 낮은 바위 계곡을 건넜고, 몇 초 후 저는 리어 휠이 꿈틀 거리는 것을 확실하게 느꼈습니다. “펑크!” 저는 소리를 치며 손을 들었고 이미 그 날 아침에 제가 목격한 수십 명의 불운한 기수들을 흉내내며 자전거를 사이드로 옮겼습니다. 타이어의 사이드월에 펑크가 있었습니다. 이는 매우 흔하게 나타나는 문제로, 우리 그룹에 있는 7명의 라이더 중 5명이 며칠 전 프리 라이딩에서 같은 문제로 불편을 겪었습니다.

제 타이어는 풀 프로텍션의 매우 강한 그래블 타이어로, 저는 남부 캘리포니아주에서 라이딩을 하는 동안 한 번도 펑크를 겪은 적이 없었습니다. 저는 재빠르게 Dynaplug를 움켜쥐고 구멍으로 밀어 넣었습니다. 그리고 CO2로 타이어에 바람을 넣었으며, 내부에 실란트를 흔들었고, 몇 분 후 다시 도로 위로 나섰습니다. 저는 지체된 시간을 만회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습니다. 큰 실수였습니다. 5마일을 더 나아갔을 때 리어 타이어는 다시 흔들리기 시작했습니다. 플러그가 떨어져 나왔습니다. 몇 번의 시도를 하고, 플러그를 몇 번을 껴본 후, 저는 CO2를 다 쓰고 말았고, 핸드 펌프를 시작했습니다. 또 다른 스프린트가 이어졌습니다. 또 펑크가 났습니다. 또 멈춰 섰습니다. 함께 라이딩하던 친구는 “뭐 필요해?”하고 물었습니다.

“CO2면 좋을 것 같아!” 저는 대답했습니다. 그는 멈춰섰고 제 손에 하나 던졌습니다.

타이어를 다시 단단하게 만든 후, 저는 라이더 그룹을 뛰어 넘었습니다. 경쟁을 할 여유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55마일에 있는 첫 번째 보급소에 도착하기 바로 전 저는 다시 리듬을 되찾았습니다. 타이어는 다시 물렁해지기 시작했고 저는 기운없이 미케닉한테로 갔습니다. 그는 플로어 펌프로 공기를 채워 주었습니다. 저는 여분의 튜브와 CO2가 들어있는 카멜백을 손에 쥐고 다시 코스로 향했습니다. 첫 번째 보급소 이후 본격적으로 산악 코스가 시작되었습니다. 우리는 펑크를 당한 동료 라이더들과 함께 묵묵히 오르내리는 산을 돌파하였습니다. 어떤 사람도 앞에서 끄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았습니다. 60마일 지점에서 다른 라이더가 세 번째 펑크를 고치는 것을 우연히 보게 되었습니다. “이건 바보같은 짓이야!” 그는 소리질렀습니다. “이 자전거들은 이런 종류의 라이딩을 위해 만들어진게 아닐거야.”

우리는 그래블 자전거를 타고…그래블 위에 있었습니다. 저는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제 프로토타입 GIANT 자전거가 놀랍게 느껴졌습니다.

더 많은 플린트, 그리고 더 많은 오르막길, 그리고 더 많은 느슨한 내리막길이 이어졌습니다. 우리의 그룹에 있던 몇몇의 라이더들이 실패하거나, 뒤로 떨어졌습니다. 우리는 대략 6명을 유지하며 강하게 달렸습니다. 그리고 100마일 지점에 있는 두 번째 보급소로 굴러들어갔을 때, 제 에너지와 열정이 줄어들면서 휠을 잡고 있는 것이 점점 힘들어졌습니다. 우리는 즐거운 표정으로 가고 있는 Jens Voigt를 지나쳤습니다. “오늘 재밌게 보내고 있어?” 저는 물었습니다.

“응, 정말 대단해!” 정말 낙천적이었습니다.

시계는 5시간하고 44분이 지났음을 알렸습니다. 빠르게 휴식을 취한 후, 다시 그래블로 돌아갔습니다. 바람이 불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휠에 메달리지 않고 홀로 보급소를 떠났습니다. 큰 실수였습니다. 10마일이 느리게 지나갔습니다. 쥐가 났습니다. 쥐는 저를 약하게 만들었습니다. 아직 갈 길이 80마일이 남았습니다. 제 페이스는 느렸고, 페달을 돌리는 것이 점점 힘들어졌습니다. 근육 경직이 햄스트링에 연달아 발생했습니다. 저는 다음 보급소가 나타날 때까지 계속해서 길을 나아갔습니다. 그곳에서 저는 PB&J(땅콩버터&젤리)와 피클 주스를 즐길 계획이었습니다. 정신적으로 저는 생존 모드에 있었습니다; 이제 더 이상 레이스가 아니었습니다. 저는 옆에 있는 다른 라이더들과 이야기를 시작했습니다. 저는 노력했지만 그들을 따라가는 것을 실패하면서 그 또한 사라졌습니다. 그들은 위로룰 해주었습니다. 저는 우연히 지난해 주자 Jake Wells를 만났습니다.

모든 턴이 역풍을 몰고 왔습니다. 모든 오르막길마다 끝나지 않는 그래블 도로가 펼쳐져 있었습니다. 저는 주변의 경치를 보려고 노력했습니다. 몇몇의 무릎 깊이의 개울을 건너면서 더위로부터 휴식을 취했습니다. 가끔씩은 두꺼운 나무 숲이 그늘을 만들어 주었습니다.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마침내 저는 힘들게 세 번째 보급소로 향했습니다. 저는 처음 105.45 마일을 가는 동안 걸린 시간보다 조금 짧은 시간 안에 지난 55마일을 갔습니다.

제가 텐트로 향했을 때 사람들은 체인에 기름을 도포하고, 카멜백에 물품을 채워주었으며 물통을 바꿔주었습니다. 그들은 대단했고 낙관적이었습니다. 저는 아프지는 않을 만큼, 하지만 최대한 먹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우리 그룹의 두 명의 다른 멤버 또한 앉아 있었고, 눈이 풀려 있으며, 사기가 저하되어 있었습니다. “우리는 너무 빨리 갔어.” 그들은 거의 동시에 말했습니다. 우리는 서로를 피니시 라인까지 이끌기로 합의를 했습니다. 우리는 함께 노력했고, 해냈습니다. 이는 제가 지난 몇 시간 동안 느낀 기분 중 가장 긍정적인 생각이었습니다. 마침내, 우리는 다시 시작했고, 다리를 자전거 위로 걸치며 다시 바람 속으로 페달을 밟았습니다. 우리는 고뇌했습니다. 속도는 10마일에서 20마일 사이를 왔다갔다했고, 돌풍 속에서 앞으로 나가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다른 사람들이 힘들게 나아가는 동안 다른 한 명이 힘을 얻을 수 있도록 로테이션을 돌았습니다. 저는 간신히 따라갈 수 있었습니다. 길과 시간이 계속해서 흘러갔습니다. 해는 지평선에서 짙은 금색으로 물었습니다. “일단 끝내자,” 저는 계속 되내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제 자신이 아닌 다른 것에 주의를 기울이기 시작했습니다.

마지막 20마일 동안에는 지역 관중들이 흩어져 있었고 저는 이 이벤트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이해하기 시작했습니다. 모든 가족이 잔디 위의 의자에 앉아 라이더가 지나갈 때마다 응원을 했습니다. 대초원 위의 아름다운 여름 저녁 시간이었습니다. 그들은 그곳에 몇 시간을 앉아 있었고, 아마 밤까지도 그곳에 있을 것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쿨러를 가지고 있었고, 물통을 건내주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카우벨을 울렸습니다. 여러분이 1위인지, 10위인지, 100위인지 혹은 1,000위인지는 상관없습니다. 레이스를 완주하는 것, 사람들이 관심을 기울이는 것은 그것이었습니다. 그리고 그들이 할 수 있는 모든 응원과 격려를 여러분에게 제공하며 여러분이 해낼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모든 마을이 그곳에 있었습니다. 저의 찡그린 얼굴은 웃음으로 바뀌었습니다. 저는 고통스러웠지만 7시간 이상 밖에 나와 있었을 사람들에 대해 생각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들은 무슨 일을 겪었을까? 무엇이 그들이 하루 동안 20시간 넘게 페달을 돌리게 만들었을까? 그들은 최고의 공로를 인정받을 자격이 있었습니다.

우리가 마을 안으로 굴러 들어가기 시작했을 때 해는 나무 사이로 빛나고 있었고, 눈부시게 밝았습니다. 두껍고 마른 진흙이 제 고글에 튀어 있었고 저는 거의 앞을 볼 수 없었습니다. 우리는 다리를 건너고 기차 길을 지났습니다. 그리고 갑자기 우리는 엠포리아 주립 대학을 지나가고 있었으며, 피니시 장소인 커머셜 스트리트를 발견했습니다. 도로에는 수천명의 사람들이 줄지어 있었습니다. 그들은 모두 라이더를 응원하고 카우벨을 울렸으며, 피니시 라인을 들어오는 모든 라이더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었습니다. 잠시 정신이 혼미해졌고 마치 라스 베가스의 스트립 쇼에 있는 것만 같았습니다. 스팟 라이트가 황혼을 밝히고, 음악이 터져 나왔으며, 불빛이 번쩍거렸고, 제가 비틀거리며 지나가며 만난 사람들은 모두 제 손을 흔들었으며, 그들이 제게 줄 수 있는 것을 물었고, 등을 토닥이며 진심으로 “축하합니다”라는 인사를 했습니다.

그리고 또 다른, 정신이 혼미해지는 순간, 저는 제가 승리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어떻게든 저는 해냈습니다. 그레블 레이스에 패자는 없습니다. 그게 가장 중요합니다. 이것은 신체적이고 정신적인 시험이며, 마음의 상태에 관련한 것입니다. 이 이벤트는 레이스라는 개념만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라 라이더들이 도전할 수 있도록 디자인되었습니다. 또한 포디엄 피니시나 나이 그룹에서의 승리에 관한 것도 아닙니다. 저는 진심으로 계속 그렇게 유지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이 레이스는 왜 우리가 처음에 자전거를 타기 시작했는지, 그리고 왜 우리가 이 멋진 스포츠를 계속 사랑하고 있는 지를 서로에게 상기시키기 위해 라이더로서, 하나의 커뮤니티로서 함께 하는 것입니다.

자정이 지나 다운타운 엠포리아를 떠날 때 까지도 라이더들은 계속해서 피니시 라인을 통과했습니다. 모든 라이더들은 선두 라이더들이 8시간 전에 경험했던 것과 동일한 포옹과 하이파이브, 그리고 마음을 울리는 축하 인사를 받았습니다. 라이더들은 몇 시간 동안 계속해서 들어왔고, 마지막 라이더가 선을 넘을 때까지 관중은 줄어들지 않았습니다.

엠포리아에게: 저를 겸손하게 만들고, 제가 왜 그래블을 사랑하고 있는 지 상기시켜줘서 고맙습니다. 다시 봅시다.

 

Dirty Kanza에 도전하고 얻은 Ryan의 Strava 기록은 여기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https://www.strava.com/activities/1614668306

공유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