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t SR E+ 출시  자세히보기

200,000 Kilometers and Counting

Zwift의 Aussie Hump Day Ride 시리즈 리더, Tim “Bacon” Searle는 결코 멈추지 않았습니다.

Giant ambassador Tim Searle, leader of the Aussie Hump Day Ride series on Zwift, riding in Australia

Tim Searle은 사고가 더 심각할 수도 있었다고 말합니다. Tim은 내리막길을 따라 질주하고 있었고 반경이 줄어드는 코너를 지나야 할 때 너무 빠르게 달리고 있었습니다.

20년 이상 오스트레일리아에서 거주 중인 영국인 Tim은 상황을 긍정적으로 바라봅니다. 그리고 Zwift의 Aussie Hump Day Ride에 참가해 Tim과 함께 라이딩하며 격려의 말을 들은 사람들은 누구나 그에 대해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Bacon”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Tim이 어떻게 여기까지 오게 된 것일까요? 무엇이 Tim을 실내 사이클 플랫폼에서 100,000km를 질주한 최초의 라이더로 만든 것일까요? 그리고 200,000km를 달리게 만들었을까요?

Giant ambassador Tim Searle, leader of the Aussie Hump Day Ride series on Zwift, riding in Australia

이 모든 것은 그 사고에서 시작되었습니다.

“(Tim) 전 자전거에서 떨어지면서 긴 거리를 미끄러졌고 울타리에 걸렸습니다. 갈비뼈에 금이 갔고 피부가 많이 상했습니다. 그래도 저는 정말 운이 좋았습니다. 자전거는 완전히 망가졌고, 신체적으로 회복이 늦었습니다. 그리고 특히 내리막길에서 자신감을 되찾기까지 시간이 걸렸습니다.”

하지만 좋은 점도 있었습니다: 2016년 사고로 인해 Tim은 새로운 목적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부상을 극복하고자 노력하는 많은 사이클리스트들처럼 Tim은 회복하기 위해 트레이너 위에서 많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당시 Tim은 Zwift에 익숙해졌고 “Virtual Cycling World”라는 스타트업 앱에 베타 테스터로 참가했습니다.

Tim이 Zwift에서 가장 사랑했던 것은 사회적은 측면이었습니다. 하지만 초기에는 오스트레일리아 시간 대의 사람들을 위한 정기적인 그룹 라이딩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2016년 4월 Tim은 Aussie Hump Day Ride를 시작했습니다.

“(Tim) 제 목표는 다양한 능력을 지닌 오스트레일리아 사람들이 함께 참가할 수 있는 그룹 라이딩을 진행하고, 다른 사람들과 함께 라이딩하며, 모두를 위한 무언가를 하는 것이었습니다. 우리는 곧 전 세계에서 500명의 참가자들이 참가하는, Zwift에서 커뮤니티가 주도하는 가장 큰 소셜 라이딩으로 빠르게 성장했습니다.”

2년 후 Tim은 GIANT와 파트너 관계를 맺었습니다. 그 이후로 Aussie Hump Day Ride(AHDR)는 2000명이 넘는 라이더가 참가하는 커뮤니티로 발전했습니다. 일주일에 1번 라이딩을 진행하던 AHDR은 이제 오스트레일리아, 북 아메리카, 그리고 유럽 표준 시간대의 사람들에게 맞는 다양한 그룹 라이딩 시리즈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커뮤니티 멤버들은 온라인 아바타를 위한 특별한 키트와 색상을 뽐낼 수 있으며, 야외에서 주행할 때도 실제 AHDR 키트를 착용할 수 있습니다.

Giant ambassador Tim Searle, leader of the Aussie Hump Day Ride series on Zwift, riding in Australia

초창기 이후로 많은 것이 변했습니다. “(Tim) Zwift 커뮤니티는 처음 참여했을 때와 비교했을 때 확실히 많은 발전을 이루었습니다. 과거에는 실내에서 라이딩을 할 때는 홀로 고립되어 훈련을 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곧 사람들은 실내 훈련도 밖에서 라이딩하는 것만큼 사교적으로 진행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닫기 시작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제 실내에서 그룹 라이딩을 진행하며 규칙적으로 운동하고 있습니다.”

지난 한 해 동안 AHDR이 성장하게 된 요인 중 하나는 글로벌 펜데믹일 것입니다. 이로 인해 사람들은 친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훈련하며 라이딩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찾아야 했습니다.

“Zwift는 락다운으로 인해 밖으로 나가는 것을 어렵게 만들었을 때도 많은 사람들이 계속해서 훈련하고 운동할 수 있도록 해주었습니다. 그리고 이를 통해 고립된 시기에 더욱 중요하게 여겨지는 사회적인 상호작용을 유지할 수 있게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AHDR 그룹 라이딩이 펜데믹을 대처하는데 도움이 되었다는 사람들의 메시지를 계속해서 받고 있습니다.”

Giant ambassador Tim Searle, leader of the Aussie Hump Day Ride series on Zwift, riding in Australia

한편, Tim은 여전히 속도를 늦추지 않았습니다. 펜데믹 기간 동안 Tim은 Zwift에서 200,000km가 넘는 거리를 달렸습니다. 사람들은 이렇게 엄청난 숫자의 거리에 도달하기 위해서 매일 얼마나 많이 라이딩해야 하는지, 밖에서 라이딩하는 것과 일상적인 생활을 어떻게 균형을 잡았는지 궁금해할 것입니다. “(Tim) 저는 일주일에 25시간에서 30시간씩, 하루에 두 번에서 네 번 정도 라이딩합니다. 일주일에 약 천킬로미터에 달리고 있습니다.”

이 중 상단 부분은 AHDR 그룹 라이딩에서 충족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노력하는 가운데서도 Tim은 야외에서 라이딩하는 시간도 갖고 있습니다. Tim은 도전적이고 아름다운 길이 많은 뉴사우스웨일스의 경치 좋은 해안마을 Coffs Harbour에 살고 있습니다.

“(Tim) 저는 전체 라이딩 시간 중 10%를 밖에서 타고 있습니다. 주말에 시간이 날 때마다 홀로, 혹은 그룹 라이딩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또한 거의 매년 자전거 여행을 떠나기도 합니다. 보통 Tour Down Under의 Adelaide에서 시간을 보냅니다. 이 기간 동안 온라인에서만 볼 수 있던 많은 사람들을 실제로 만날 수 있습니다.”

Giant ambassador Tim Searle, leader of the Aussie Hump Day Ride series on Zwift, at home in Australia

또한 Zwift에서 누구보다 많은 마일을 달리는 사람이 가장 좋아하는 루트와 라이딩하는 “세계”가 있는지 궁금할 수도 있습니다.

“(Tim) 제가 가장 좋아하는 곳은 Watopia입니다. 이곳은 Tempus Fugit와 같은 평지 TT에서 Epic과 Alpe du Ziwft와 같은 클라이밍까지 다양한 코스가 있습니다. 또한 Pretzel, Sand & Sequoias 코스와 같이 지형이 섞여 있는 곳도 있습니다. 프랑스와 새로운 Makuri 섬도 좋아 보입니다. 저는 이곳들이 어떻게 발전할지 궁금합니다.”

Zwift와 Tim과 같은 커뮤니티 리더 덕분에 가상 사이클링에 대한 수요는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제 Tim의 다음 목표는 무엇일까요?

Giant ambassador Tim Searle, leader of the Aussie Hump Day Ride series on Zwift, riding in Australia

“(Tim) 실내 사이클링은 자전거의 역동성과 그래픽에 사실감을 더하며 계속해서 발전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스티어링과 브레이크 퍼포먼스는 더 정교해질 것이고, 이는 실내 사이클링 경험에서 더 큰 부분을 차지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래블과 산악 자전거 코스는 이미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또한 저항을 조절하면서 바람의 영향을 현실화할 수 있는 가능성도 있을 것 같습니다. 가상 현실 또한 분명 어느 시점에 도입될 것입니다. 하지만 이것이 기능해지려면 그 전에 먼저 거대한 헤드셋을 사용해야 할 것 같습니다.”

AHDR 시리즈에 대한 최신 라이딩 스케줄과 자세한 정보는 여기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Tim에 대해 더 많이 알고 싶으시면 Tim의 엠베서더 페이지를 확인하거나 페이스북/인스타그램에서 팔로우하세요.